본문

낙서장

몇몇 학원 강사와 학교 선생님의 문제점

2013.03.07 22:47

저는 중학교 2학년생입니다.

3월 4일, 제 생일에 시업식을 하고

이제 1주일 정도 살아보니까

점점 짜증나는 점들이 보입니다.

뭐, 친구들의 일탈이야

늘상 그런 거니까 봐준다고 해도

선생님들이 조금 마음에 안 드는 구석이 있습니다.

꼭 학원을 다니는 느낌이 들면서

계속 답답해지는 수업을 하신다고 하나...

제가 학원을 다니는 이유는,

제가 학교를 다니는 이유는

공부를 하고 배우기 위해서입니다.

저는 시험을 어떻게 해야 잘 보는지,

아니면 시험에 무슨 문제가 나올지 예측하기 위해서 다니지 않습니다.

하지만 몇몇 선생님들은 시험을 잘 보기 위해서 가르치더군요.

수학학원을 예로 들까요.

제가 겉으로는 티 안 내지만 별로 마음에 안 드는 선생님이 있습니다.

"자, 이건 내신 출제율 100%", "이건 교육과정 개편으로 안 나온다."

아, 그래요. 내신에 뭐가 나오는지, 교육과정이 어떻게 개편이 됐는지 알면 좋죠.

그런데 개편이 되어서 어처피 안 나올 내용,

설렁설렁 넘어가시면 됩니까....

저번에 그래서 한 번 선생님께 말했어요.

"저는 수학을 배우러 학원에 오는 거지, 시험 잘 보려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.

그래서 저는 교육과정이 개편되던 말던 교재에 있는 내용을 다 배우고 싶습니다."

솔직히 시험 잘 보려면 학원 안 다니는 것이 나아요.

저희 학교에서 전교 1~5등을 다투는 사람 중 한 명이

아무 학원도 안 다닙니다.

(1~5등이라고 쓴 것은 저희 학교에서 올백이 전교 1등,

평균 99.4가 3명이여서 99.0이 5등이 된 적이 있기 때문에....

사실 그 때 너무 쉽게 출제되긴 했지만 하여간 저희는 성적의 양극화가 심합니다.)

그런데 학교 선생님들도 몇명이 그래요.

"이건 출제 확률 50%", "내가 시험문제 내니까 너흰 걱정할 것 없다."

아, 네. 잘 알아들었습니다.

그런데 저는 그거 알아들으려고 여기 앉아있는 것 아닌데요.

차라리 그렇게 가르치는 것 들으려면

혼자 공부하고 검정고시로 중학교 패스하는 것이 더 나을 것 같습니다.

물론 그 내용을 학원, 인강, 아니면 스스로 공부해서 아는 사람이 많습니다.

그렇다고 "너네 학원에서 다 배우지?"하면 안 다니는 사람은요?

학원에서 배워도 잘 모르겠고 헷갈리는 사람은요?

그런데 솔직히 제가 이런 말 할 자격이 없다고 하는 친구들이 많습니다.

하지만 저는 학원 수학과 영어만 다닙니다.

누구는 전과목 다 다니는 줄 아는데 과학은 혼자 하고

사회, 국어, 한문, 도덕 기타 등등은 순전히 학교에서만 합니다.

작년 시험 점수는 선생님들이 아무도 내용을 모른다는 가정하에 가르쳤으니까,

하나부터 열까지 자세히 설명해 줬으니까 그렇게 잘 나온겁니다.

그런데 올해는...아닌 분들도 있지만 그러시는 분들이 계시네요.

수학학원이야 마음에 안 들면 강사 바꿔달라고 데스크에 말하면 분기 끝나고 바꿔주지만

학교는 그렇게 못 하잖아요?

그러니까 모든 교사들, 학원이던 학교던 어디에 있는지 모든 교사들은

제발 시험을 위한 수업이 아니고 공부를 위한 수업을 했으면 좋겠습니다.


마지막으로, 혹시 올백이 누군지 궁금해 하실 것 같은데 접니다.

그럼 댓글이 달리겠죠, 공부 잘 하는 방법이 뭐냐고.

그런데 시험 잘 본다고 공부 잘 하는 거 아니고

공부 잘 한다고 시험 잘 보는 것 아닙니다.

시험을 위한 수업을 하시는 선생님을 만난 학생들이

공부는 못해도 성적은 잘 받을 수 있습니다.

이건 제가 장담합니다.

작년 기술은 집중이수 때문에 범위가 너무 넓으니까

아예 시험이 나올 부분을 찍어줬습니다.

그 결과, 기술시험은 진짜 공부를 안 했거나,

그 찍어주는 부분을 적어놓지 않아서 전범위 공부하거나

아니면 공부 포기한 학생들 외에는 성적이 잘 나왔습니다.

(하지만 작년 기술은 공부를 위한 수업을 했습니다.

시험기간에만 문제 나올 곳을 찍어준거지...)

'낙서장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무한한 우물  (1) 2013.04.01
'꽃'이라고 부른다  (3) 2013.03.14
몇몇 학원 강사와 학교 선생님의 문제점  (2) 2013.03.07
Today is my birthday!!  (1) 2013.03.04
근하신년  (1) 2013.02.08
아주 아쉬웠던 일  (0) 2013.02.02

댓글

  • 2013.03.28 16:05

    시험을 넘어서라도 배운다....
    시험에 연연하지 않고 진정한 배움을 추구하니 놀랍습니다.

  • 2013.11.24 21:46

    비밀댓글입니다

댓글 열기